2024년 4월 4주차 도시정비사업 주간소식 - 현대건설 매거진H

2024년 4월 4주차 도시정비사업 주간소식

국내 최초 고품격 도시정비사업 매거진 『매거진H』가 도시정비 주요 뉴스를 요약해 알려드립니다.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용적률 체계 개편 방안’ 발표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1년 연장

광명11구역 철거 돌입… 재개발 속도 낸다

현대건설, 가락삼익맨숀 재건축 단독 입찰


1.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용적률 체계 개편 방안’ 발표… 공개공지 조성 시 최대 120% 추가 용적률 제공할 방침

앞으로 서울 시내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 공개공지를 조성하면 조례 용적률의 120%까지 추가 용적률 인센티브를 받게 됩니다. 서울시는 19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용적률 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개편 방안에는 상한 용적률 대상 확대, 시 정책 방향에 부합하는 인센티브 항목 마련, 용적률 운영체계의 단순화 및 통합화 등이 포함됐습니다. 우선, 준공업지역 등 특정 대상지만 허용되던 공개공지 조성에 따른 상한 용적률 적용을 전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확대합니다. 예컨대 일반상업지역인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 800% 이하였던 공개공지 설치 인센티브가 최대 960%까지 확대 적용될 예정입니다.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 낮게 설정된 기존 용적률 하향 규정은 폐지하고, 시 정책 목적과 일치하는 공공성 항목 도입 시 허용 용적률 인센티브도 조례 용적률 대비 최대 110% 추가 제공합니다. 아울러, 동일 지역에서도 용도지역 변경 시점에 따라 달리 운영해 온 용적률 체계를 통합해 시민들의 혼선을 막을 방침입니다. 시는 이번 용적률 체계 개선을 통해 지역 정비를 위한 사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고, 그간 개발이 지체됐던 구역에서의 사업성 또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 중입니다. 읽으러 가기


2.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등 서울 핵심 정비사업지 토지거래허가구역 1년 연장… 투기거래 사전 차단한다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등 서울 핵심 정비구역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기간이 내년 4월 26일까지로 1년 연장됐습니다. 현재 이들 구역은 서울시 정비사업 패스트트랙인 신속통합기획 자문 등을 통해 정비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곳으로, 최근 집값 상승세가 두드러지며 신고가도 속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투기 유입을 우려한 신중론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시는 투기거래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개발 기대가 높은 지역에서 허가구역 지정이 해제되면 투기 수요 유입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읽으러 가기


3. 광명뉴타운 최대 규모 ‘광명11구역’, 철거 돌입하며 재개발 속도… 총 4,291가구 들어설 전망

광명뉴타운 정비사업 구역 중 최대 규모인 광명11구역이 철거에 돌입했습니다. 광명시 광명동·철산4동 일원에 지하 5층 ~ 지상 42층 아파트 4,291가구로 신축하는 재개발 사업이며,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인접해 있어 초역세권 알짜 입지를 자랑합니다. 한편, 지난 2016년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을 공동 시공사로 선정한 광명11구역은 지난 2021년 9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아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조합은 이르면 연내 조합원 분양을 진행하고, 내년 1월 일반분양에 나설 예정입니다. 읽으러 가기


4. 현대건설, 가락삼익맨숀 재건축 단독 입찰… 공사비 상승으로 경쟁 입찰 찾아보기 어려워

서울시 송파구 가락삼익맨숀 재건축 수의계약을 위한 입찰에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참여했습니다. 송파동 지역에 1,531가구 규모로 지어지는 대규모 정비사업으로, 사업성이 높다고 평가되는 곳입니다. 한편, 최근 공사비 상승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로 이러한 주요 현장에도 입찰 참여가 없어 수의계약으로 전환되는 사업장이 늘고 있습니다. 한 업계 대표는 예전에 비해 사업성을 신중하게 검토하는 건설사들이 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읽으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