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1월 2주차 도시정비사업 주간소식 - 현대건설 매거진H

2024년 1월 2주차 도시정비사업 주간소식

국내 최초 고품격 도시정비사업 매거진 『매거진H』가 도시정비 주요 뉴스를 요약해 알려드립니다.

건설경기 불황에도 대형 건설사들 수주전 치열 전망

종상향 재건축, 공공기여 용적률 인센티브 더 받는다

강남구, ‘정비사업 기부채납 공공시설 가이드라인’ 수립 추진

둔촌주공,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추가 공사비 협상 극적 타결


1. 건설경기 어려워도 대형 건설사들 수주전 치열할 전망… 사업성 확실한 정비사업지 뜬다

각종 악재에도 서울 주요 지역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둔 대형 건설사들의 수주전은 치열할 전망입니다. 상황이 어려운 만큼 사업성이 확실한 곳에 역량을 집중하는 ‘선별수주’ 전략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핵심지에서 ‘매머드급’ 사업장들이 잇달아 시공사 선정에 나설 계획입니다. 사업성이 강점인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한남4구역과 한남5구역 재개발 사업은 올해 상반기 중 시공사 선정이 예고되어 있으며, 한남4구역은 현대건설, 삼성물산, 포스코이앤씨 등 대형 건설사 대부분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건설과 포스코이앤씨는 여의도 한양 재건축 현장에서도 맞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현대건설은 최근 도시정비영업실 산하에 압구정TF팀을 신설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정비계획 수립 단계인 2~5구역이 올 하반기 시공사 선정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 외 동작구 노량진1구역 재개발, 영등포구 여의도 시범·대교·목화 아파트 재건축, 송파구 잠실우성 재건축 등에서 치열한 수주전이 펼쳐질 전망입니다. 읽으러 가기


2. 종상향 재건축, 공공기여 용적률 인센티브 더 받는다… 여의도 첫 수혜 받을 전망

서울시가 ‘용적률 인센티브 계수 개선방안’을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에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공공기여 산정 시 ‘건물 부분’에 대한 인정 비율을 기존 0.7에서 1.0~1.2로 40%가량 더 올려주는 것이 핵심 내용입니다. 변경된 건축물 계수 적용 대상은 서울시 내 모든 종상향 재건축 단지로, 종상향을 통해 초고밀 개발을 하는 재건축 단지가 집중돼 있는 여의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최근 시는 ‘여의도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을 재열람하며 일대 단지들에 대해 “공공임대주택, 전략육성용도의 경우 상한용적률 인센티브 계수 조정을 검토”한다고 적시했습니다. 국제금융중심지 지원 기능 강화 및 수변 공간 조성을 위한 시설 등이 전략육성용도 분류 대상입니다. 보행교 설치를 제안한 압구정3구역이나 저류조를 설치하기로 한 서초진흥아파트 등도 전략육성용도 인정 여부를 두고 시와 추가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읽으러 가기


3. 강남구, ‘정비사업 기부채납 공공시설 가이드라인’ 만든다… 효율적인 공공시설 활용 유도할 계획

강남구가 재건축 단지 내 공공시설 활용을 유도하기 위한 ‘정비사업 기부채납 공공시설 가이드라인’ 수립 용역을 추진 중입니다. 이번 용역에서는 지역 내 공공시설 현황을 분석하고 생활권별로 필요한 시설을 예측해 이후 주택 정비사업 진행 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최근 노인 인구와 1인 가구가 늘어나는 만큼 이들을 위한 시설과 저출산 문제 해소를 위한 공공 보육시설 등이 그 예입니다. 특정 주민들이 공공시설을 독점해 다른 이의 이용을 방해하는 행위를 막기 위한 세부 기준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구는 구민이면 누구나 정비사업 교육과정을 들을 수 있도록 개방하는 등 현재 진행 중인 재건축 단지들의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한 지원도 더욱 다양화할 전망입니다. 읽으러 가기


4. 재건축 최대어 둔촌주공, 추가 공사비 협상 극적 타결… 공사비 갈등 늘어나는 가운데 현대건설 행보 주목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이 최근 열린 조합원 임시총회에서 시공사업단과 협의한 추가 공사비 변경에 대한 안건을 통과시켰습니다. 추가 공사비 변경 금액은 9,985억 원으로, 애초 1조 1,385억 원보다 12% 감액됐습니다. 앞서 1조 1,385억 원에 대해 한국부동산원 검증을 받은 후에도 총 1조 1,008억 원을 추가 공사비로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었으나, 시공사업단인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조합원들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공사비 일부를 추가로 감액했습니다. 커뮤니티와 조경을 고급화하고, 세대별 창고를 제공하는 등 조합의 추가 요구 사항들도 수용했습니다. 최근 고금리로 인해 공사비 갈등을 빚는 재개발·재건축 현장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 속 이러한 현대건설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조합과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문제점을 협의하며 조합원들이 최대한 빠르게 입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읽으러 가기